살아있는 책을 만듭니다 홍성사

하나님의 사람들이 마지막에 새긴 묘비글

  홍성사 건물 옆에는 영원을 새긴 분들의 자리가 있다.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과 절두산 순교성지다. 하나님께 조용히 여쭙고 싶을 때마다 그곳을 찾았다. 근심은 대부분 사사로운 바람에 얽힌 일들이었다. 그런데 막상 그 길을 걸으면 순식간에 ...

쿰 375호

{책 속에 넣어둔 편지} 김준표 출판기획부 편집팀 – 성경 66권 전권을 강해한 김서택 목사의 첫 설교집 – 대략 20년 전, 대학 2학년 시절이다. 김서택 목사님이 시무하시던 교회에 몸담았었다. 함께 자취하던 친구가 ...

쿰 374호

{저자의 일상} 오지훈 《희생되는 진리》 저자 – 책을 낸 후 만난 소중한 영적인 벗들 – 오랜만에 쿰 회보의 ‘저자의 일상’ 원고를 요청받았습니다. 동일한 코너에 글을 올린 것이 2018년 여름이었으니 3년만입니다. ...

쿰 373호

{살며 사랑하며} 문지희 쿰회원, 《유럽 가족 소풍》 저자 – 작지만 소중한 것에 관하여 – 한밤중에 나를 깨운 건 엄지발가락이었다. 정확히 말하면, 엄지발가락에서 발꿈치 쪽으로 조금 내려온 지점에 튀어나와 있는 뼈 ...

쿰 372호

{살며 사랑하며} 이경주 쿰회원 – 도둑님 오신 날! – “귀하의 사건〔접수번호:2021-000xxx〕을 서강지구대 OOO수사관이 접수하였습니다.” 지난 1월, 우리집에 도둑이 들었다. 그날은 아침부터 서둘러 집을 ...

쿰 371호

{책 속에 넣어둔 편지} 주예경 출판기획부 편집팀 – 기사도와 웅덩이 – 《현안》 1장은 기사도로 시작한다. 루이스에 따르면 기사란 전쟁터에서 용감하고 홀에서는 온순한 사람이다. 보통 사람은 집 안에서 용감하다가 ...

쿰 370호

{서평} 김용음 대구에서 청년들과 함께 하나님의 나라를 꿈꾸는 사람 – 믿어 주며 함께 걸어가기 – 6년간의 캠퍼스 선교단체 사역을 마치고 신대원에 들어가 교회 사역을 시작했는데, 처음 맡은 부서가 중등부였다. 내가 ...

쿰 369호

{저자의 일상} 정석원 화성에 위치한 예수향남교회에서 청소년들을 꿈꾸게 하는 사람 – 다음세대, 우리가 포기하지 말아야 할 것은 무엇일까? – 본 책에서 소개하는 내용을 발췌하여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독일의 한 ...

쿰 368호

{서평} 홍종락 《성령을 아는 지식》 역자, C. S. 루이스 전문 번역가 – 19년 만의 재회 – 그때는 모든 것이 새로웠다. 출판사 방문, 편집장과의 만남, 샘플 원고 수령, 번역 계약서 작성, 번역이 ‘독자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