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박근호(그루터기공동체, 목사)


두고두고 참고할 책이자, 때마다 개정되어야 할 책

다양한 저자가 참여하여 글을 엮다 보면 자칫 지루하게 반복되거나 일관성을 잃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희년》은 그러한 함정을 피하고 있다.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것이 장점이 된 경우다. 희년을 중심으로 한껏 사고의 확장을 해보려는 시도가 느껴진다. 접근 방식에 따라 다양하게 희년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책이다. 
희년은 교회가 애써 외면하려는 주제이다. 현재 많은 교회들이 붙들고 싶어 하는 동력은 희년에 담긴 공의와 정의가 아니다. 양적 확대와 재생산을 신화처럼 붙드는 대형교회적 문법으로는 희년을 진지하게 다룰 수 없다. 그러나 김회권의 글에서 이야기하듯이 하나님 나라 운동은 양적 확대와 다른 방식으로 성경을 볼 가능성을 제시했고, 이제는 실천적 대안이 등장할 때이다. ‘희년’은 그 중요한 지표가 된다고 할 수 있겠다.
김회권, 장성길, 김근주, 신현우의 글에서 지적하듯 성경에서 희년이 선포되고 그것이 하나님 나라 실천의 핵심으로 간주되었다는 사례는 풍성하다. 우리가 보고 싶어 하지 않았을 뿐이다. 희년은 출애굽 구원의 영원한 기념축제였고, 하나님은 이를 통해 계층구조가 형성되지 않고 자유민이 지속되기를 바라셨다(김회권). 희년법은 이스라엘
공동체 내에서 가진 자가 어떠한 인격적 삶을 추구해야 할지 가르치는 사회법이며, 평등지권을 구현하는 방법이었다(장성길). 이러한 하나님 나라를 이루는 희년의 두 기둥은 ‘정의’와 ‘공의’이며, 이는 하나님께서 그 백성에게 원하시는 전부라고 할 수 있다(김근주). 신약에서도 희년법은 물질적 차원의 코이노니아를 통해 이어지는데 ‘끄떼마’의 사용을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신현우). 특히 마가복음 10장 22절의 ‘끄떼마’ 사용을 고려해 본다면
예수는 희년적 실천을 제자들에게 요청하셨음을 알 수 있다.
희년적 실천은 교회사에서도 명맥을 이어 왔다. 교부 암브로시우스와 크리소스토무스, 아우구스티누스는 로마가 노예들을 혹독하게 대하는 현실에서 희년을 이야기하고 실천했다(김유준). 또한 루터나 칼뱅과 같은 종교개혁자들도 희년적 실천을 적극적으로 이야기했다(김유준). 교회사적으로 희년에 대한 관심이 적은 시기도 있었지만, 희년을 실천하려는 시도가 성경에 박제로 남아 있지 않았음은 분명하다.
《희년》은 우리 시대에 희년이 어떻게 실천 가능한지 강력한 제안을 담고 있다. 기본소득제도는 희년적 실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으며(김회권), 근본적으로 수평적 관계로의 전환을 추구하는 것으로서 노사정의, 노동정의, 기업정의, 토지정의가 모두 구현된 상태를 희년경제라고 부르자고 제안한다(남기업). 평등한 토지권을 확립하기 위한 적절한 방식은 헨리 조지의 지공주의이며, 이는 좌파가 지향하는 세상을 우파의 시장경제방식으로 이루는 방식이다(김윤상). 특히 《희년》에서 감동을 받은 것은 북한상생발전모델을 희년적 상상력으로 풀어 본 내용이다. 이 책 출간의 이유라고도 볼 수 있는 이 글은 북한이 개방되는 이 시점에서 지대추구자들에게 주도권을 줄 것이 아니라 공공토지임대식 접근을 이야기하며 그에 대한 구체적 사례를 제시한다(조성찬).
《희년》은 두고두고 참고할 만하며, 때마다 개정되어야 한다. 《희년》은 우리 시대에 희년을 살아간다는 것이
무엇인지 그 대답으로 제시될 것이다.